정보를 읽어오는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해외뉴스

EU 발매 항암제 다수가 “효능 입증 불충분”

英 런던정경대‧킹스칼리지팀 BMJ 게재 보고서 주장

기사입력 2017-10-12 06:10     최종수정 2017-10-12 06:45

지난 2009년부터 2013년 사이에 유럽 의약품감독국(EMA)에 의해 허가를 취득한 48개 항암제(68개 적응증) 가운데 57%가 효능이 충분하게 입증되지 못한 채 시장에 발매된 것으로 나타났다는 요지의 조사결과가 나와 논란이 일게 할 전망이다.

즉, 환자들의 삶에서 이 항암제들이 질적으로나 양적으로나 크게 유의할 만한 수준의 개선을 이끌어 내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는 주장이다.

영국 런던정치경제대학(LSE) 및 킹스칼리지 런던 공동연구팀은 의학학술지 ‘브리티시 메디컬 저널’(BMJ)에 지난 5일 게재한 보고서에서 이 같이 밝혔다.

이 보고서의 제목은 ‘유럽 의약품감독국에 의해 승인된 항암제들이 총 생존기간 및 삶의 질에 미친 효능 입증자료의 효용성: 2009~13년 승인된 약물들의 후향적 코호트 시험’이다.

보고서는 EMA로부터 허가를 취득한 항암제들이 대부분 생존기간 연장 또는 삶의 질 개선 등을 나타내는 강력한 예측변수(predictors)들이 아니라 대리지표(surrogate measures)들을 근거로 승인관문을 통과했을 뿐이라고 지적했다.

바꿔 말하면 현재 유럽 각국에서 발매되고 있을 뿐 아니라 ‘혁신 치료제’(breakthrough therapies)로 지정받기까지 했던 항암제들 가운데 상당수가 기존에 발매 중인 제품들이나 심지어 플라시보와 비교하더라도 비교우위 효능이 실질적으로 확실하게 입증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는 것이다.

예를 들면 조사기간 동안 허가를 취득한 68개 적응증 가운데 괄목할 만한 생존기간 연장효과가 입증된 경우는 24개 적응증이어서 35%에 불과했을 뿐, 평균적으로 보면 연장된 생존기간이 1.0~5.8개월(평균 2.7개월)에 그쳤다는 것.

마찬가지로 허가를 취득했을 당시 괄목할 만한 삶의 질 개선효과가 입증된 적응증은 68개 중 10%에 불과한 7개 뿐이었다는 지적이다.

아울러 허가취득 당시 생존기간 연장효과가 명확하게 입증되지 못한 44개 적응증 가운데 시판 후 조사를 통해 연장효능이 입증된 경우는 3개 적응증(7%), 삶의 질 개선이 입증된 경우 또한 5개 적응증(11%)에 머물렀다고 보고서는 꼬집었다.

그리고 이 같은 문제점으로 인해 일부 환자들에게 잘못된 희망(false hope)을 안겨주었고, 한 걸음 더 나아가 불필요한 약물독성에 노출되도록 하면서 상당한 수준의 불필요한 비용지출까지 감수해야 하도록 했다고 보고서는 주장했다.

공동저자의 한사람인 런던정경대학 보건정책학과의 후세인 나시 조교수는 “놀랍게도 유럽시장에서 발매된 항암제들 가운데 환자 뿐 아니라 의사들에게도 매우 중요한 생존기간 연장과 삶의 질 개선 효능을 명확하게 입증한 자료가 확보된 사례는 드물어 보인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항암제 신약들에 대한 승인 여부를 결정할 때 적용되는 기준을 보다 강화해야 할 필요가 있을 것이라고 나시 교수는 덧붙였다.

실제로 연구팀에 따르면 평균 5.4년(최소 3.3년~최대 8.1년)에 걸친 추적조사를 진행한 결과 괄목할 만한 수준의 생존기간 연장 또는 삶의 질 개선효과가 입증된 항암제들은 전체의 51%에 해당하는 35개에 불과했다.

반면 49%에 달하는 33개 항암제들은 임상적으로 유의할 만한 수준의 생존기간 연장 또는 삶의 질 개선효과가 입증되지 못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조사작업을 총괄한 킹스칼리지 런던 글로벌 보건‧사회의학과의 커트니 데이비스 박사(의료‧정치사회학)는 “5년여 기간에 걸쳐 허가를 취득하고 발매된 항암제 신약들의 효능 입증자료를 분석한 결과 상당수가 환자들의 생존기간 연장 또는 삶의 질 개선 효능이 명확하게 입증되지 못했다”고 결론지었다.

설령 효능이 입증되었다고 하더라도 상당수는 미미한(marginal) 수준에 불과했다는 것.

그는 뒤이어 “환자 뿐 아니라 의사들도 약효와 관련한 최신정보를 충분히 확보하지 못한 채 항암치료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임상적 효용성이 탄탄하게 입증되지 못한 고가의 약물들이 허가를 취득하고 급여가 적용되고, 이로 인해 개별환자들에게는 유해한 영향이 미치고 공적인 기금이 낭비되는 결과가 빚어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스크랩 주소복사
이전으로 맨위로

아사히화성, 헬스케어분야 강화 대형M&A 검토

적어도 천억엔 이상 투자, 바이오약 개발 기술 기업 인수

일본 아사히화성은 헬스케어부문을 강화하기 위해 바이오의약품 기업의 대형 M&A를 검토 중이다. 이미 대상기업을 좁혀놓은 상태로, 투자액은 적어도 천억엔을 넘을 전망이다. 아사히화성은 바이오의약품 분야는 경기에 크게 좌우되지 ...

2018-09-21 17:36

화이자 ‘로라티닙’ 日서 가장 먼저 승인 취득

조건부 조기승인제도 적용 우선심사 8개월만 승인

화이자는 일본에서 21일 ALK 양성 비소세포폐암 치료약 ‘로브레나(로라티닙)’의 제조승인을 취득했다고 알렸다. 이번 ‘로브레나’의 승인은 세계 최초로, 일본에서 가장 먼저 승인을 취득한 것이다. ‘로브레나’는 기존의 ALK저해제로 효과를 ...

2018-09-21 16:03

BMS 개발 진행 경구용 건선 치료제 “반갑다”

‘BMS-986165’ 임상 2상 결과 학회 및 NEJM 발표

브리스톨 마이어스 스퀴브社(BMS)가 개발을 진행 중인 한 건선 신약후보물질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신세대 건선 치료제들이 주사제 제형의 생물의약품들인 반면 이 신약후보물질은 경구용 약물이라는 장점이 눈에 띄기 때문이다. BMS는 중등...

2018-09-21 12:49

화이자 폐렴구균 백신 FDA ‘혁신 치료제’ 지정

20價 폐렴구균 결합백신 후보물질 ‘PF-06482077’

화이자社는 자사의 20價 폐렴구균 결합백신(20vPnC) 후보물질 ‘PF-06482077’이 FDA로부터 ‘혁신 치료제’(Breakthrough Therapy)로 지정받았다고 20일 공표했다. ‘PF-06482077’은 18세 이상의 성인들에게서 다수의 폐렴구균 혈청형에 의한 침습...

2018-09-21 10:14

밀란‧후지필름 ‘휴미라’ 바이오시밀러 EU 허가

‘훌리오’ 다음달 중순부터 유럽 각국서 발매 전망

밀란 N.V.社 및 후지필름 쿄와기린 바이오로직스社는 애브비社의 블록버스터 관절염 치료제 ‘휴미라’(아달리뮤맙)의 바이오시밀러 제형 ‘훌리오’(Hulio)가 EU 집행위원회로부터 발매를 승인받았다고 20일 공표했다. ‘훌리오’는 ‘휴미라’가 승인...

2018-09-21 06:21

글로벌 항암제 시장 연평균 7.4% 성장 전망

2018년 1,290억弗서 2026년 2,270억弗로 확대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오늘날 암은 첫손가락 꼽히는 사망원인이어서 지난 2015년의 경우 세계 각국에서 880만명이 암으로 인해 사망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2015년 당시 암 사망원인으로는 폐암(169만9,000명), 직장결장암(77만4,000명...

2018-09-20 12:47

오노, 美Fate와 iPS세포유래 CAR-T 치료제 개발 제휴

혈액암 및 고형암 대상, 혁신적인 CAR-T 세포치료약 개발 기대

일본 오노약품은 美벤처기업 Fate사와 암에 대한 iPS세포 유래 타가 CAR-T세포요법 개발을 목적으로 제휴를 체결했다. 이번 제휴로 Fate사는 연구자금을 제공받아 자사 독자의 iPS세포 제품 플랫폼을 구사하여 오노약품이 선택한 두 가지 신약...

2018-09-20 11:42

일라이 릴리 계열사 엘란코 주당 24弗 주식공모

제약업 매진 위해 기업공개 결정..지분률은 80%대 유지

일라이 릴리社의 동물약 사업부문인 엘란코 애니멀 헬스社(Elanco Animal Health Incorporated)가 기업공개(IPOs)를 단행하면서 주식공모에 들어갔다고 19일 공표했다. 총 6,290만株에 달하는 보통주를 한 주당 24.0달러의 조건에 공모한다는 ...

2018-09-20 11:29

2025년 日전문약 생산액 9조엔→7조엔 축소

야노경제연구소 예측, 의료제도 및 약가제도 개혁이 지대한 영향

일본 야노경제연구소는 최근 일본 전문의약품 생산액(수입품 포함)과 관련, 2025년에는 현재 대비 축소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야노경제연구소는 약가제도 등의 제도개혁의 영향정도에 따라 두 가지 예측을 제시했는데, 영향이 클 경우 현재의 ...

2018-09-20 10:18

삼성 위탁생산 계약 건선 치료제 EU서도 승인

선 파마서 EU 전권 이전받은 西 알미랄 ‘일루메트리’

인도 제약기업 선 파마슈티컬 인더스트리스社(Sun Pharma)는 스페인 제약기업 알미랄社(Almirall)가 EU 집행위원회로부터 판상형 건선 치료제 ‘일루메트리’(Ilumetri: 틸드라키주맙)의 발매를 승인받았다고 18일 공표했다. 이에 따라 ‘일루메트...

2018-09-20 06:08

아스텔라스, 유전자치료프로그램에 제휴

고발성ALS 대상 GT0001X 개발 및 상업화 계약 체결

일본 아스텔라스제약와 바이오벤처 유전자치료연구소는 고발성 근위축성측삭경화증(ALS)을 대상으로 한 유전자치료 프로그램 GT0001X의 개발 및 상업화에 관한 전세계에서의 독점적 교섭 옵션계약을 체결했다고 알렸다. 근위축성측삭경화증(Am...

2018-09-19 16:00

다케다,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지수에 9년연속 편입

제품 품질에 대한 대처 등 경제분야 평가 특히 높아

일본 다케다는 최근 사회적 책임투자(SRI)의 대표적 지수의 하나인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지수(Dow Jones Sustainability Asia Pacific Index: DJSI Asia Pacigic)’에 9년 연속 편입됐다고 밝혔다. ‘DJSI Asia Pacific’은 기업의 경제적 성과...

2018-09-19 15:49

비 알코올성 지방간 질환 치료신약 개발 기대감

美 바이킹 테라퓨틱스 ‘VK2809’ 임상 2상 결과 공개

“특히 ‘VK2809’를 12주 동안 복용했을 때 간내 지방에 미친 영향을 보면 현재 개발이 진행 중인 다른 어떤 경구용 비 알코올성 지방간 질환 치료제 후보물질보다 우수한 효과를 나타냈습니다.” 미국 캘리포니아州 샌디에이고에 소재한 대사계 ...

2018-09-19 11:27

J&J, 방광암 신약 어디피티닙 FDA 허가신청

美 다빈도 6위 국소진행성ㆍ전이성 요로상피세포암 겨냥

존슨&존슨社의 계열사인 얀센 파마슈티컬 컴퍼니社는 새로운 요로상피세포암 치료제 어다피티닙(erdafitinib)의 허가신청서가 FDA에 제출됐다고 18일 공표했다. 방광암의 일종인 요로상피세포암은 현재 미국에서 6번째로 빈도높게 발생하고...

2018-09-19 10:02

노보노디스크, 덴마크‧中 R&D 부문 400명 감원

만성질환 파이프라인 확대‧다양화 위한 투자증대 취지

노보노디스크社가 각종 중증 만성질환에 걸쳐 자사의 파이프라인 확대 및 다양화가 가속페달을 밟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연구‧개발 조직에 대한 구조조정을 단행할 것이라고 18일 공표했다. 이 과정에서 핵심적이고 새로운 치료제 영역의 획기...

2018-09-19 06:00

항상 드럭어바웃을 이용해주셔서 대단히 감사합니다.

의약품정보, 상병정보 검색 서비스에 문제가 발생해 서비스를 원활하게 제공 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용에 불편을 드려 정말 죄송합니다.

 

불편함을 최소화하기위해 드럭어바웃과 유사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웹사이트를 안내해 드립니다.

의약품정보, 상병정보 검색 서비스를 원하시는 회원께서는 drugindex.co.kr 에 접속하면 해당 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앞으로 보다 나은 서비스 제공을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서비스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