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를 읽어오는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해외뉴스

EU 발매 항암제 다수가 “효능 입증 불충분”

英 런던정경대‧킹스칼리지팀 BMJ 게재 보고서 주장

기사입력 2017-10-12 06:10     최종수정 2017-10-12 06:45

지난 2009년부터 2013년 사이에 유럽 의약품감독국(EMA)에 의해 허가를 취득한 48개 항암제(68개 적응증) 가운데 57%가 효능이 충분하게 입증되지 못한 채 시장에 발매된 것으로 나타났다는 요지의 조사결과가 나와 논란이 일게 할 전망이다.

즉, 환자들의 삶에서 이 항암제들이 질적으로나 양적으로나 크게 유의할 만한 수준의 개선을 이끌어 내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는 주장이다.

영국 런던정치경제대학(LSE) 및 킹스칼리지 런던 공동연구팀은 의학학술지 ‘브리티시 메디컬 저널’(BMJ)에 지난 5일 게재한 보고서에서 이 같이 밝혔다.

이 보고서의 제목은 ‘유럽 의약품감독국에 의해 승인된 항암제들이 총 생존기간 및 삶의 질에 미친 효능 입증자료의 효용성: 2009~13년 승인된 약물들의 후향적 코호트 시험’이다.

보고서는 EMA로부터 허가를 취득한 항암제들이 대부분 생존기간 연장 또는 삶의 질 개선 등을 나타내는 강력한 예측변수(predictors)들이 아니라 대리지표(surrogate measures)들을 근거로 승인관문을 통과했을 뿐이라고 지적했다.

바꿔 말하면 현재 유럽 각국에서 발매되고 있을 뿐 아니라 ‘혁신 치료제’(breakthrough therapies)로 지정받기까지 했던 항암제들 가운데 상당수가 기존에 발매 중인 제품들이나 심지어 플라시보와 비교하더라도 비교우위 효능이 실질적으로 확실하게 입증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는 것이다.

예를 들면 조사기간 동안 허가를 취득한 68개 적응증 가운데 괄목할 만한 생존기간 연장효과가 입증된 경우는 24개 적응증이어서 35%에 불과했을 뿐, 평균적으로 보면 연장된 생존기간이 1.0~5.8개월(평균 2.7개월)에 그쳤다는 것.

마찬가지로 허가를 취득했을 당시 괄목할 만한 삶의 질 개선효과가 입증된 적응증은 68개 중 10%에 불과한 7개 뿐이었다는 지적이다.

아울러 허가취득 당시 생존기간 연장효과가 명확하게 입증되지 못한 44개 적응증 가운데 시판 후 조사를 통해 연장효능이 입증된 경우는 3개 적응증(7%), 삶의 질 개선이 입증된 경우 또한 5개 적응증(11%)에 머물렀다고 보고서는 꼬집었다.

그리고 이 같은 문제점으로 인해 일부 환자들에게 잘못된 희망(false hope)을 안겨주었고, 한 걸음 더 나아가 불필요한 약물독성에 노출되도록 하면서 상당한 수준의 불필요한 비용지출까지 감수해야 하도록 했다고 보고서는 주장했다.

공동저자의 한사람인 런던정경대학 보건정책학과의 후세인 나시 조교수는 “놀랍게도 유럽시장에서 발매된 항암제들 가운데 환자 뿐 아니라 의사들에게도 매우 중요한 생존기간 연장과 삶의 질 개선 효능을 명확하게 입증한 자료가 확보된 사례는 드물어 보인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항암제 신약들에 대한 승인 여부를 결정할 때 적용되는 기준을 보다 강화해야 할 필요가 있을 것이라고 나시 교수는 덧붙였다.

실제로 연구팀에 따르면 평균 5.4년(최소 3.3년~최대 8.1년)에 걸친 추적조사를 진행한 결과 괄목할 만한 수준의 생존기간 연장 또는 삶의 질 개선효과가 입증된 항암제들은 전체의 51%에 해당하는 35개에 불과했다.

반면 49%에 달하는 33개 항암제들은 임상적으로 유의할 만한 수준의 생존기간 연장 또는 삶의 질 개선효과가 입증되지 못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조사작업을 총괄한 킹스칼리지 런던 글로벌 보건‧사회의학과의 커트니 데이비스 박사(의료‧정치사회학)는 “5년여 기간에 걸쳐 허가를 취득하고 발매된 항암제 신약들의 효능 입증자료를 분석한 결과 상당수가 환자들의 생존기간 연장 또는 삶의 질 개선 효능이 명확하게 입증되지 못했다”고 결론지었다.

설령 효능이 입증되었다고 하더라도 상당수는 미미한(marginal) 수준에 불과했다는 것.

그는 뒤이어 “환자 뿐 아니라 의사들도 약효와 관련한 최신정보를 충분히 확보하지 못한 채 항암치료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임상적 효용성이 탄탄하게 입증되지 못한 고가의 약물들이 허가를 취득하고 급여가 적용되고, 이로 인해 개별환자들에게는 유해한 영향이 미치고 공적인 기금이 낭비되는 결과가 빚어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스크랩 주소복사
이전으로 맨위로

美 알렉시온, 제 2의 ‘솔리리스’ FDA 허가신청

발작성 야간 혈색소뇨증 치료제 ‘ALXN1210’ 주목

발작성 야간 혈색소뇨증(PNH) 및 이형성 용혈성 요독 증후군(aHUS) 치료제로 발매되고 있는 ‘솔리리스’(에쿨리주맙)은 현행 최고가 약물로 알려져 있다. 이 ‘솔리리스’를 발매하고 있는 미국 코네티컷州 뉴헤이븐 소재 제약기업 알렉시온 파마...

2018-06-20 04:44

日다나베미쯔비시, 헬스케어 스타트업 기업 지원

일본 다나베미쯔비시제약은 헬스케어 영역의 스타트업 기업 지원 사업을 시작했다. 다나베미쯔비시는 의약분야에 한정하지 않고 사업안을 모집하고, 응모한 100개 이상 기업 중 유망한 5社를 결정했다. 선정된 기업은 의약업계에 없던 기술이...

2018-06-19 16:25

임상시험 피험자 82~93% 자료공유 “좋아요”

타인 참여의지 저하, 마케팅 목적 유용, 도용 우려감

임상시험에 참여한 피험자들 가운데 대다수가 도출된 자료를 공유하는(date sharing) 데 대해 별다른 거부감을 갖고 있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93%의 피험자들이 대학에 소속된 연구자들과 자료를 공유하는 데 전적으로 또는 어느 정도 동의...

2018-06-19 12:31

밸리언트 판상형 건선 신약 허가신청 FDA 반려

최초ㆍ유일 할로베타솔+타자로틴 복합 로션제로 기대

캐나다 최대 제약기업 밸리언트 파마슈티컬스 인터내셔널社의 피부질환 치료제 부문 계열사인 올소 더마톨로직스社(Ortho Dermatologics)는 새로운 판상형 건선 치료제의 허가신청이 FDA에 의해 반려를 통보받았다고 18일 공표했다. 이번에 반...

2018-06-19 11:27

日 전문약 매출랭킹 톱3 '아바스틴' '옵디보' '리리카'

지난해 일본 국내 전문의약품 제품별 매출랭킹 톱3는 ‘아바스틴’ ‘옵디보’ ‘리리카’가 차지한 것으로 확인됐다. 일본 제약사들이 발표한 2017년 결산 중 제품별 매출액을 기준으로 집계한 결과, 2017년 매출 1위는 화이자의 동통치료약 ‘리리...

2018-06-19 10:06

바이오시밀러 ‘레미케이드’ 年 4억弗 이상 절감

환자 1인당 2,100~4,400弗 지출액 감소 가능해져

바이오시밀러 제형의 활발한 사용을 저해하는 걸림돌 요인들이 제거될 경우 괄목할 만한 비용절감 효과로 귀결될 수 있을 것임을 뒷받침하는 보고서가 공개됐다. 구체적인 예를 들면 미국시장에서 블록버스터 종양괴사인자(TNF) 저해제 ‘레미케...

2018-06-19 06:10

日시오노기, 생산자회사에 특허만료약 이관

장기등재품 타사 이관에서 자사그룹 판매로 이동 조짐?

일본 시오노기제약은 올10월에 설립하는 생산관련 자회사에 특허만료약의 제조판매권을 이관할 방침임을 밝혔다. 일본 제약업계는 생산비용 절감을 위해 공장의 분사화를 추진하고 있지만, 의약품 제조뿐만 아니라 판매도 이관하는 경우는 이...

2018-06-18 14:23

희귀의약품, 특허취득 후 발매까지 평균 15.1년

전체 평균보다 2.3년(18%) 더 소요..超희귀약 17.2년

희귀의약품들의 경우 처음 특허를 취득한 후 제품이 발매될 때까지 평균 15.1년의 기간이 소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5.1년이라면 전체 신약들으로 범위를 확대했을 경우 특허취득 후 발매까지 평균적으로 소요되고 있는 것으로 도출된 ...

2018-06-18 12:09

마약 의존성 치료제 제네릭 잠정적 금지명령

닥터 레디스 ‘서복손’ 퍼스트 제네릭 발매 일단 중지

영국 제약기업 인디비어社(Indivior PLC)는 미국 뉴저지州 지방법원이 자사의 잠정적 금지명령(TRO) 신청을 받아들였다고 15일 공표했다. 뉴저지州 지방법원이 잠정적 금지명령 신청을 받아들였다는 것은 닥터 레디스 래보라토리스社가 마약성 ...

2018-06-18 11:17

BMS ‘옵디보’ 중국 최초 면역 항암제로 허가

치료전력 비소세포 폐암 환자 위한 PD-1 저해제

브리스톨 마이어스 스퀴브社(BMS)는 중국 국가식품약품감독관리총국(CFDA)이 자사의 항암제 ‘옵디보’(니볼루맙)를 승인했다고 15일 공표했다. 이에 따라 ‘옵디보’는 중국에서 상피세포 성장인자 수용체(EGFR) 또는 역형성 림프종 인산화효소(AL...

2018-06-18 00:14

日 미숙아 동맥관 개존증약 ‘이부리프’ 발매

일본 센쥬(千寿)제약은 최근 미숙아 동맥관 개존증 치료약 ‘이부리프 정맥주사 20㎎(이부프로펜 L-리신)을 발매했다. 미숙아 동맥관 개존증은 태아 때 자궁에서 산소를 받아들이기 쉽도록 대동맥과 폐동맥을 연결하는 동맥관이 열려 있는데, ...

2018-06-15 15:20

마약 의존성 치료제 퍼스트 제네릭 FDA 승인

밀란 테크놀로지ㆍ닥터 레지스 ‘서복손’ 제네릭 설하제

FDA가 마약성 진통제 의존성 치료제 ‘서복손’(Suboxone: 부프레노르핀+날록손) 필름 설하제의 퍼스트 제네릭 제형을 14일 승인했다. 다양한 용량의 ‘서복손’ 퍼스트 제네릭 제형을 승인받은 제약기업은 밀란 테크놀로지스社 및 닥터 레디스 래...

2018-06-15 12:54

‘자렐토’ 폐 색전증 환자 재원시간ㆍ비용부담 ↓

28.8시간ㆍ2,496弗 감소..현재 병원별 프로토콜 제각각

응급실에서 퇴실한 후 가정에서 항응고제 ‘자렐토’(리바록사반)를 복용한 저(低)위험도 폐 색전증 환자들의 경우 입원해 표준요법을 진행한 대조그룹에 비해 재원시간을 단축하고 치료비 부담 또한 크게 절감할 수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자...

2018-06-15 10:58

美 제약사, 시오노기와 항우울제 韓ㆍ臺ㆍ日 제휴

세이지 테라퓨틱스 ‘SAGE-217’ 공동개발ㆍ발매키로

미국 세이지 테라퓨틱스社(Sage Therapeutics)가 항우울제 신약후보물질의 한국, 타이완 및 일본시장 개발‧발매를 진행하기 위해 일본 시오노기社와 손을 잡았다. 매사추세츠州 캠브리지에 소재한 중추신경계 장애 치료제 개발 전문 제약기업으...

2018-06-15 04:57

日 의사 70.7% “처방시 약가 고려한다”

23.8%는 ‘많이 고려’ 처방시 환자부담 국가재정 고려

일본에서 실시한 조사결과, 일본 의사들의 46.9%는 환자에게 약제를 처방할 때 ‘약값을 고려한 적이 있다‘고 대답했다. 또, ’많이 고려한다‘고 대답한 의사도 23.8%에 달해 이를 합하면 70.7%가 처방시 약가를 고려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조...

2018-06-14 13:03

항상 드럭어바웃을 이용해주셔서 대단히 감사합니다.

의약품정보, 상병정보 검색 서비스에 문제가 발생해 서비스를 원활하게 제공 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용에 불편을 드려 정말 죄송합니다.

 

불편함을 최소화하기위해 드럭어바웃과 유사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웹사이트를 안내해 드립니다.

의약품정보, 상병정보 검색 서비스를 원하시는 회원께서는 drugindex.co.kr 에 접속하면 해당 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앞으로 보다 나은 서비스 제공을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서비스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