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를 읽어오는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해외뉴스

EU 발매 항암제 다수가 “효능 입증 불충분”

英 런던정경대‧킹스칼리지팀 BMJ 게재 보고서 주장

기사입력 2017-10-12 06:10     최종수정 2017-10-12 06:45

지난 2009년부터 2013년 사이에 유럽 의약품감독국(EMA)에 의해 허가를 취득한 48개 항암제(68개 적응증) 가운데 57%가 효능이 충분하게 입증되지 못한 채 시장에 발매된 것으로 나타났다는 요지의 조사결과가 나와 논란이 일게 할 전망이다.

즉, 환자들의 삶에서 이 항암제들이 질적으로나 양적으로나 크게 유의할 만한 수준의 개선을 이끌어 내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는 주장이다.

영국 런던정치경제대학(LSE) 및 킹스칼리지 런던 공동연구팀은 의학학술지 ‘브리티시 메디컬 저널’(BMJ)에 지난 5일 게재한 보고서에서 이 같이 밝혔다.

이 보고서의 제목은 ‘유럽 의약품감독국에 의해 승인된 항암제들이 총 생존기간 및 삶의 질에 미친 효능 입증자료의 효용성: 2009~13년 승인된 약물들의 후향적 코호트 시험’이다.

보고서는 EMA로부터 허가를 취득한 항암제들이 대부분 생존기간 연장 또는 삶의 질 개선 등을 나타내는 강력한 예측변수(predictors)들이 아니라 대리지표(surrogate measures)들을 근거로 승인관문을 통과했을 뿐이라고 지적했다.

바꿔 말하면 현재 유럽 각국에서 발매되고 있을 뿐 아니라 ‘혁신 치료제’(breakthrough therapies)로 지정받기까지 했던 항암제들 가운데 상당수가 기존에 발매 중인 제품들이나 심지어 플라시보와 비교하더라도 비교우위 효능이 실질적으로 확실하게 입증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는 것이다.

예를 들면 조사기간 동안 허가를 취득한 68개 적응증 가운데 괄목할 만한 생존기간 연장효과가 입증된 경우는 24개 적응증이어서 35%에 불과했을 뿐, 평균적으로 보면 연장된 생존기간이 1.0~5.8개월(평균 2.7개월)에 그쳤다는 것.

마찬가지로 허가를 취득했을 당시 괄목할 만한 삶의 질 개선효과가 입증된 적응증은 68개 중 10%에 불과한 7개 뿐이었다는 지적이다.

아울러 허가취득 당시 생존기간 연장효과가 명확하게 입증되지 못한 44개 적응증 가운데 시판 후 조사를 통해 연장효능이 입증된 경우는 3개 적응증(7%), 삶의 질 개선이 입증된 경우 또한 5개 적응증(11%)에 머물렀다고 보고서는 꼬집었다.

그리고 이 같은 문제점으로 인해 일부 환자들에게 잘못된 희망(false hope)을 안겨주었고, 한 걸음 더 나아가 불필요한 약물독성에 노출되도록 하면서 상당한 수준의 불필요한 비용지출까지 감수해야 하도록 했다고 보고서는 주장했다.

공동저자의 한사람인 런던정경대학 보건정책학과의 후세인 나시 조교수는 “놀랍게도 유럽시장에서 발매된 항암제들 가운데 환자 뿐 아니라 의사들에게도 매우 중요한 생존기간 연장과 삶의 질 개선 효능을 명확하게 입증한 자료가 확보된 사례는 드물어 보인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항암제 신약들에 대한 승인 여부를 결정할 때 적용되는 기준을 보다 강화해야 할 필요가 있을 것이라고 나시 교수는 덧붙였다.

실제로 연구팀에 따르면 평균 5.4년(최소 3.3년~최대 8.1년)에 걸친 추적조사를 진행한 결과 괄목할 만한 수준의 생존기간 연장 또는 삶의 질 개선효과가 입증된 항암제들은 전체의 51%에 해당하는 35개에 불과했다.

반면 49%에 달하는 33개 항암제들은 임상적으로 유의할 만한 수준의 생존기간 연장 또는 삶의 질 개선효과가 입증되지 못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조사작업을 총괄한 킹스칼리지 런던 글로벌 보건‧사회의학과의 커트니 데이비스 박사(의료‧정치사회학)는 “5년여 기간에 걸쳐 허가를 취득하고 발매된 항암제 신약들의 효능 입증자료를 분석한 결과 상당수가 환자들의 생존기간 연장 또는 삶의 질 개선 효능이 명확하게 입증되지 못했다”고 결론지었다.

설령 효능이 입증되었다고 하더라도 상당수는 미미한(marginal) 수준에 불과했다는 것.

그는 뒤이어 “환자 뿐 아니라 의사들도 약효와 관련한 최신정보를 충분히 확보하지 못한 채 항암치료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임상적 효용성이 탄탄하게 입증되지 못한 고가의 약물들이 허가를 취득하고 급여가 적용되고, 이로 인해 개별환자들에게는 유해한 영향이 미치고 공적인 기금이 낭비되는 결과가 빚어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스크랩 주소복사
이전으로 맨위로

유럽 각국 제네릭 약가ㆍ대체率 차이나는 클라스!

스위스 약가 독일比 2.5배..대체조제 17% vs. 83%

제네릭 약가는 스위스高 영국이底.. 유럽 각국에서 제네릭 제품들의 약가와 처방전 대체조제율이 확연하게 “차이나는 클라스”를 드러내면서 의료비 절감 뿐 아니라 환자의 부담완화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런...

2017-10-20 12:03

로슈, 1~9월 누적매출 5% 성장 400억弗 상회

‘오크레부스’, ‘티쎈트릭’ 및 ‘퍼제타’ 등 견인役

로슈社가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5% 증가하면서 총 394억3,400만 스위스프랑(약 402억 달러)에 달한 것으로 집계된 것을 포함한 올해 1~9월 경영실적을 19일 공개했다. 2017 회계연도 1~9월 경영성적표에 따르면 로슈는 제약부문에서 ...

2017-10-20 11:05

FDA, ‘옵디보’ 절제 고위험 흑색종 ‘신속심사’

BMS 적응증 추가 신청 건 ‘혁신 치료제’ 지정 이어

FDA가 브리스톨 마이어스 스퀴브社(BMS)에 의해 제출되었던 항암제 ‘옵디보’(니볼루맙)의 적응증 추가 신청 건을 접수하면서 ‘신속심사’ 대상으로 지정함에 따라 검토결과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BMS는 완전한 외과적 절제술을 진행한 후 흑...

2017-10-20 06:06

FDA, 두 번째 CAR-T 유전자 치료제 승인

카이트 파마 거대 B세포 림프종 치료제 ‘예스카타’

두 번째 키메라 항원 수용체 T세포(CAR-T) 치료제가 FDA의 허가관문을 뛰어넘었다. FDA는 미국 캘리포니아州 산타모니카에 소재한 제약기업 카이트 파마社(Kite Pharma)가 허가신청서를 제출했던 세포 기반 유전자 치료제 ‘예스카타’(Yescarta:...

2017-10-19 12:27

AZ 항암제 ‘린파자’ 유방암 플러스 신속심사

난소암 치료제로 승인..3번째 적응증 장착 기대케

아스트라제네카社 및 머크&컴퍼니社는 FDA가 항암제 ‘린파자’(올라파립) 정제의 적응증 추가 신청을 접수하면서 ‘신속심사’ 대상으로 지정했다고 18일 공표했다. 양사는 신보조요법제, 보조요법제로 치료를 진행했거나 전이성 단계에서 치...

2017-10-19 11:14

노보노디스크 주 1회 당뇨신약 FDA 허가권고

GLP-1 계열 혈당 조절 개선제 세마글루타이드

노보노디스크社는 FDA 내분비계‧대사계 약물 자문위원회(EMDAC)가 자사의 주 1회 투여용 글루카곤 유사 펩타이드-1(GLP-1) 유사체 계열 성인 2형 당뇨병 치료제 세마글루타이드(semaglutide)에 대해 허가권고 표결결과를 도출했다고 18일 공표했...

2017-10-19 10:22

일라이 릴리, mRNA 기반 항암백신 개발 제휴

獨 큐어백 보유 RNActive 기술 이용 항암 면역반응 ↑

일라이 릴리社가 독일 생명공학기업 큐어백 AG社(CureVac)와 면역 항암제 분야에 초점을 맞춘 글로벌 제휴계약을 체결했다고 18일 공표했다. 큐어백측이 특허를 보유한 RNActive 기술에 기반을 둔 항암백신 제품들을 최대 5개까지 개발하고 발...

2017-10-19 06:00

J&J, 악텔리온 덕분 3/4분기 제약 실적 15% ↑

악텔리온 인수 후 전체 분기실적 오롯이 반영 처음

존슨&존슨社가 총 196억6,000만 달러의 매출을 올려 지난해 같은 분기에 비해 10.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난 3/4분기 경영성적표를 17일 공개했다. 미국시장 매출이 9.7% 늘어난 102억9,000만 달러를 기록한 데다 미국을 제외한 글로벌 마켓 ...

2017-10-18 14:23

1형 당뇨병 치료제 세계시장 2024년 255억弗

장기지속형 인슐린 2016년 82억弗..환자 수 年 3% ↑

글로벌 1형 당뇨병 치료제 시장이 오는 2024년이면 255억2,000만 달러 규모에 도달할 수 있을 것으로 예측됐다. 1형 당뇨병 유병률이 크게 증가하고 있는 데다 새로운 치료제를 선보이기 위해 활발한 연구‧개발이 이루어지고 있기 때문이라는 ...

2017-10-18 12:13

암닐ㆍ임팩스 통합 美 ‘톱 5’ 제네릭기업 출범

매출 약 18억弗..두자릿수 성장ㆍ투자역량 배가 전망

미국 뉴욕州 브리지워터에 소재한 제약기업 암닐 파마슈티컬스社(Amneal Pharmaceuticals LLC)와 캘리포니아州 샌프란시스코 인근도시 헤이워드에 소재한 제약기업 임팩스 래보라토리스社(Impax)가 100% 주식거래 방식으로 통합을 단행키로 합의...

2017-10-18 11:14

FDA, ‘임핀지’ 비소세포 폐암 적응증 신속심사

아스트라제네카, 적응증 추가 신청서 접수 공표해

지난 5월 요로상피세포암종 치료제로 FDA의 가속승인(accelerated approval)을 취득했던 항암제 ‘임핀지’(Imfinzi: 더발루맙)가 빠른 시일 내에 폐암 적응증까지 추가로 허가받을 수 있을 전망이다. 아스트라제네카社 및 이 회사의 생물의약품 ...

2017-10-18 06:10

인도네시아 의약품시장 2021년 101억弗 볼륨

전문약 비중 62%..외자기업 지분률 100%까지 허용

우리나라의 주요 수출대상국가 가운데 한곳인 데다 지금까지보다 앞으로가 더욱 기대되는 유망한 마켓으로 손꼽히는 인도네시아의 의약품시장이 확대를 지속할 수 있을 전망이다. 영국 런던에 글로벌 본사를 두고 있는 비즈니스 정보 서비스‧컨...

2017-10-17 13:28

美 법원, 엘러간 ‘레스타시스’ 특허무효 판결

밀란 승소..엘러간 항소방침 차후 추이 예의주시케

엘러간社가 발매하고 있는 안구건조증 치료제 ‘레스타시스’(사이클로스포린 안과용 에멀전제) 0.05%의 특허분쟁이 점입가경의 양상으로 치닫고 있다. 밀란 N.V.社는 ‘레스타시스’와 관련해 엘러간社가 특허권을 주장해 왔던 내용들이 자명성(ob...

2017-10-17 11:39

로슈, 다제내성균 감염증 대응 항생제 개발 제휴

美 왑 드라이브 바이오와 전략적 파트너십 합의

지난해 영국 항생제내성검토위원회(RAR)는 오는 2050년까지 매년 1,000만여명이 항생제 내성으로 인해 사망해 암으로 인한 사망자 수를 상회할 것이라고 추정한 바 있다. 더욱이 항생제내성검토위는 이 같은 항생제 내성과 관련해 현재부터 오...

2017-10-17 06:24

오츠카ㆍ룬드벡, ‘렉설티’ 조울증 임상 3상 착수

1형 양극성 장애 관련 조증 치료효과 평가 주안점

오츠카社 및 룬드벡社는 우울증 및 조현병 치료제 ‘렉설티’(Rexulti: 브렉스피프라졸)의 적응증 추가를 위한 임상 3상 시험 피험자 충원작업이 착수됐다고 12일 공표했다. 1형 양극성 장애(또는 양극성 우울증, 조울증)와 관련이 있는 조증(躁...

2017-10-16 14:17

항상 드럭어바웃을 이용해주셔서 대단히 감사합니다.

의약품정보, 상병정보 검색 서비스에 문제가 발생해 서비스를 원활하게 제공 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용에 불편을 드려 정말 죄송합니다.

 

불편함을 최소화하기위해 드럭어바웃과 유사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웹사이트를 안내해 드립니다.

의약품정보, 상병정보 검색 서비스를 원하시는 회원께서는 drugindex.co.kr 에 접속하면 해당 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앞으로 보다 나은 서비스 제공을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서비스 바로가기